“명절증후군” 고향으로 가는 장거리 운전과 과식.. 걱정된다면?

추수의 계절 가을이 왔다. 풍성한 음식과 오랜만에 만나 가족들과 이야기를 나누는 민족 대명절 추석이 코앞으로 다가왔다. 즐겁기만 해야하는 명절이지만, 누군가에게는 극심한 스트레스를 받아 도망가고 싶은 날이기도 하다. 이런 여러가지 이유 때문에 “명절증후군”이라는 신조어가 탄생했다. 명절증후군을 어떻게 대처하고 극복해 나가야 하는지 알아보자.

명절증후군

고향길 장거리 운전.. 최소 2시간마다 휴식을 취하자

행복한 고향길 장시간 운전은 피할 수 없는 일이다. 장시간 운전을 할수밖에 없을때에는 현명하게 운전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 장시간 한자세로 오랜 시간 운전을 하게 된다면 물리적으로 하체 장딴지 근육운동을 할 수 없게 되며, 결국 정맥피가 순환되지 않아 시간이 지나면 혈전이 생길수도 있다. 따라서 장시간 운전을하여 고향길을 간다면 최소 2시간마다 졸음쉼터나, 휴게소에 들려 최소 10분 이상의 휴식을 가지고 간단한 체조를 하는 등 몸의 긴장을 풀어주는 것이 좋다.

오랜만에 만난 자리라도 수면은 필수

오랜만에 만난 일가 친척들과의 반가운 자리로 밤을 새가며 고스톱을 치거나 명절 특집 프로그램을 시청하며 밤늦게까지 TV에 몰두하는 경우가 많다. 이렇게 연휴가 되었다고 갑자기 생활 패턴을 바꾸게 된다면 신체리듬이 깨지고 다시 일상으로 돌아왔을 때 심각한 피로를 호소할 수 있다. 오랜만에 일가 친척들을 만나 즐거운 자리 이더라도 최소 5시간 이상의 수면을 유지하는 것이 좋다.

명절증후군

오랜만에 찾은 고향.. 맛있는 고향음식에 과식 피하기

자주 찾지 못하는 고향에서 반가운 마음에 부모님이 손수 만들어주신 음식을 거부하기 힘들다. 또한 오랜만에 만난 형제 자매 또는 부모님과의 묵혀둔 이야기를 하면서 과음으로 이어지기 쉽다. 이런 과음과 과식으로 인해 급체에 걸리거나 복통을 호소하며 응급실을 찾는 경우가 발생한다. 심지어 명절이 지난 후에 갑작스럽게 불어난 체중으로 뒤늦은 후회를 하기도 한다. 기름진 음식과 고칼로리 설날 음식, 특히 독한 술은 지나치게 먹지 않도록 조절하는 것이 중요하다.

명절증후군

아이들의 안전사고는 순식간에 발생한다.

북적북적한 가운대 정신없이 음식을 준비하고, 가족과의 술잔을 기울이다보면 자연스럽게 아이들은 또래 친구들과 놀게 된다. 그러나 아이들끼리 장난치고 놀다보면 여러 가지 위험에 노출되기 쉽다. 특히 평소 지내던 환경이 아닌 낯선 곳에서는 아이들과 놀다보면 여러 가지 안전사고에 노출 될 가능성이 높아 주의해야 한다. 강가에서 놀다 물에 빠질 수 있으며, 논두렁이나 야산에서 낙상 사고를 당할 수도 있기 때문에 부모들의 세심한 관심과 관찰이 필요하다.

Leave a Comment